忍者ブログ
이 공간의 모든 이야기는 양심없는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Muriel.
[55] [54] [53] [52] [51] [50] [49] [48] [47] [46] [45
[PR]
2020/02/20 (Thu)
×

[PR]上記の広告は3ヶ月以上新規記事投稿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えます。

2011/05/17 (Tue)
이건 나의 참회이기도 하다.
 
 
꽤 오래 전 일이다.
 
고등학교 때 친했던 친구를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되었다.
 
반가워서 함께 술을 마시러 가기로 했다.
 
그 때는 나와 그 친구 둘 다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꾸려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친구는 방송국 쪽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연예인 누구누구를 봤다며 자랑을 했었다.
 
 
생각보다 사는 곳이 가까워서 그 후로 종종 만나서 놀게 되었다.
 
어느 날
 
그 친구가 흥분한 기색으로 이상한 물건을 가져 왔다.
 
 
 
비디오 테잎과 지저분한 서류였다.
 
라벨에는 '심령 폐허에 도전하다!' 라는 문구가 매직으로 휘갈겨져 있고
 
그 위에 붉은 매직으로 크게 X자가 그어져 있었다.
 
함께 있던 서류는 방송 대본이었다.
 
날짜는 꽤 오래 전이었고
 
심령 붐이 일었던 무렵이었다.
 
 
친구는 보관고의 재고품 속에서 그것을 발견했다고 했다.
 
물품을 나르다가 우연히.
 
 
 
비디오는 보통의 비디오 데크로는 재생할 수 없었다.
 
영상에 대해 잘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보았는데
 
내용물은 모두 지워져 빈 테잎이었다.
 
 
 
 
 
마침 골든 위크가 끝나갈 무렵이라 도로도 뻥뻥 뚫려 있어서
 
친구가 탐험을 떠나자고 말을 꺼냈다.
 
당시의 나는 심령 현상을 완전히 부정하고 있었다.
 
그래서 가볍게 '재밌겠네' 생각하고 승낙했다.
 
 
친구가 4WD 차를 빌려 왔다.
 
그래서 뻥뻥 뚫린 고속도로를 타고
 
대본에 쓰여 있던 곳으로 향했다.
 
 
그 장소가 우리의 흥미를 끌었다.
 
보통은 사람이 죽은 폭포라던가 
 
자살하는 사람이 많은 다리이거나 그런 곳이 많은데
 
그 곳은 국가 시설이었던 곳이었다.
 
시험장이었던 곳.
 
이 이상은 공개할 수 없다.
 
 
 
기획도 중지되었고
 
장소도 특이해서
 
친구는 '이거 진짜 귀신 나오는 거 아니냐'며 흥분했다.
 
목적지는 엄청나게 깊은 산 속이었다.
 
희미하게 남아 있는 바퀴 자국을 따라
 
4WD를 타고 잡초 덤불 사이를 달렸다.
 
급경사면을 달려 도착한 곳의 거의 벼랑에 가까웠다.
 
지금 생각해 보면 방송국 측에서 지나다니기 위해 만들어 놓은 길이었던 것 같다.
 
정면에 커다란 게이트가 있었고 봉쇄되어 있었다.
 
 
 
더 이상은 못 가겠다고 생각했을 때, 갑자기 탁 트인 곳이 나왔다.
 
엄청나게 큰 건물이 있었다.
 
사람의 기척은 느껴지지 않았지만 폐허같지도 않았다.
 
창문도 멀쩡했고 낙서도 전혀 없었다.
 
오히려 한 번도 사용한 적 없는 듯한 깨끗한 느낌이었다.
 
친구는 갑자기 흥분이 가라앉은 모양이었다.
 
새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며 겁에 질려 있었다.
 
확실히 이상할 정도로 조용하긴 했다.
 
바람소리마저 들리지 않을 정도로.
 
이 때는 이미 저녁부렵이라 건물이 노을에 잠겨 있었다.
 


 
 
나는 정말로 그런 것들을 믿지 않았었다.
 
내가 멍청했다.
 
친구는 몹시 꺼려하며 이제 돌아가자고 말했다.
 
나는 "니가 먼저 오자고 했잖아" 하며
 
친구를 데리고 안으로 들어갔다.
 
내가 정말 무지했었다.
 

 
 
정면에 있던 커다란 유리문은 한 쪽이 어긋나 있었다.
 
내부는 거의 새 건물같았다.
 
이상했다.
 
이게 왜 폐허지?
 
금방이라도 사용할 수 있을 것만 같은 상태였다.
 
"폐허치고는 깨끗하네."
 
친구에게 그렇게 말했지만 듣지도 않는 것 같았다.
 
친구는 계속 집에 가고 싶다고 했다.
 
아직 입구를 지나 복도에 들어섰을 뿐이었다.
 
나는 2층도 가 보고 싶다고 했고, 친구는 가기 싫다고 했다.
 
나는 패기도 없는 놈이라며 친구를 한심해하면서 2층으로 올라갔다.
 
2층으로 올라가자 길다란 통로가 있었다.
 
막다른 곳까지 쭈욱 창문이 이어진
 
학교 복도같은 느낌이었다.
 
막다른 곳까지 가는 도중에 소파가 놓여 있는 흡연구역이 있었다.
 
그리고 바닥에는 카메라가 굴러다녔다.
 
촬영용인 것처럼 보이는 커다란 카메라.
 
부서져서 먼지를 뒤집어 쓰고 있었다.
 
 
나는 갑자기 무서워졌다.
 
여기서 무슨 일이 일어난 것 같았다.
 
그랬는데 1층에서 친구의 목소리가 들려 왔다.
 
소리치는 느낌이 아니라 일정한 소리로 "아--"하는 목소리였다.
 
서둘러 내려가 보니 
 
입구 반대쪽 끝이었다.
 


 
정말 무서웠다.
 
친구는 막다른 곳의 벽에 큰 大자로 달라붙어 있었다.
 
벽을 향해.
 
 
 
나는 가까이 다가가 말을 걸어 보았지만
 
친구는 "아--"소리를 내며 벽에 계속 달라붙어 있었다.
 
친구의 어깨를 잡은 순간,
 
"이히히히히히"
 
웃기 시작했다.
 
몸은 벽을 향한 채로.
 
 
 
 
 
 
나는 그 어떤 일도 할 수가 없었다.
 
겁이 나서 
 
무서워서 도망을 쳤다.
 
차가 있는 곳까지 뛰어갔지만
 
차 키는 친구가 가지고 있었다.
 
 


 
정말로 되돌아가고 싶지는 않았지만
 
열쇠가 없으면 차를 타고 갈 수가 없어서
 
건물로 돌아가려고 했는데
 
친구가 창문 너머로 이 쪽을 쳐다보고 있었다.
 
 


 
웃고 있었다.
 
입이 찢어지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의 기세로 웃고 있었다.
 
나는 친구가 장난친 건가 생각했지만,
 
뭔가 달랐다.
 
 
자세히 보니 울면서 웃고 있었다.
 
창문에 찰싹 달라붙어 엄청난 기세로 웃고 있었다.
 
저녁 해가 창문을 비춰서 창문 안 쪽이 보였다.
 
친구 주변에 1층 복도를 메우듯
 
엄청난 숫자의 사람들이 있었다.
 
자세히 볼 수는 없었지만
 
사람 모양을 하고 있는 무언가가 친구를 밀어 붙이듯
 
만원버스처럼 북적거리고 있었다.
 
 
 
 
 
나는 그 때 이미 반쯤 미쳐 있었다.
 
산을 뛰어 내려와 어떻게든 마을로 내려 왔다.
 
마을로 도착하니 이미 한밤 중이었고
 
어떻게든 역까지 갔다.
 
피곤함보다는 한 시라도 빨리 그 곳에서 멀어지고 싶은 마음 뿐이었다.
 
운 좋게 택시가 잡혀서 목적지만 말하고는
 
머리를 감싸쥐고 온 몸을 덜덜 떨었다.
 
창문을 쳐다 보면 무언가가 있을 것만 같아 무서웠다.
 
 
 
집에 도착해 이불 속에 숨었지만
 
그래도 무서워서 근처 편의점에서 아침까지 밤을 지새웠다.
 
아침이 되어 진정하고 나니
 
엄청난 짓을 해 버렸다고 후회했다.
 
친구를 버리고 왔다.
 
그렇지만 두 번 다시 그 곳에는 가고 싶지 않다.
 
아르바이트도 그만두고 빈둥거렸다.
 
가벼운 불면증에 걸려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밤을 지새곤 했다.
 
 
 
며칠 후에 친구에게 전화를 했더니
 
친구는 이미 집에 돌아와 있었다.
 
나는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몰라 쩔쩔매고 있었는데
 
친구는 "뭐가??" 라고 말하며
 
자신이 어떻게 되었었는지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
 
 




 
 
한 달 후에 친구는 죽었다.
 
자살이었는지 사고였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그 곳에 갔었기 때문인 것 같다.
 
그리고 나 때문이다.
 
내가 도망쳐 버렸다.
 
 
 
방송국에서도 아마 그것때문에 취재를 중단했을 것이다.
 
그 곳은 사람이 들어갈 만한 곳이 아니다.
 
 
 
골든 위크가 다가오면 늘 그 때 생각이 난다.
 













 
Click it !! 

 217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sage 2010/05/04(火) 20:21:09 ID:iFjnJ3tm0
ごめん。 

これは俺の懺悔でもある 
文才は無いので読みづらいと思うすまない 

かなり前の事だ 
高校時代の仲が良かった友に偶然再会した 
懐かしくて飲みに行く事になった 
その時は俺も友もフリーターでその日暮しの状態 
でも友のバイトはテレビ局の関係だったんだ 
芸能人の○○を見たとか自慢していた 

住んでる所が割と近かったので、ちょくちょく遊ぶようになった 
ある日、友が興奮した感じで変な物を持ってきたんだ 

ビデオテープと汚い書類?だった 
ラベルには「心霊廃墟に挑む!」みたいな事がマジックで書かれてた 
その上から赤マジックで大きく×が書いてあった 
書類を見てわかったのは番組の台本だって事 
日付はかなり昔、心霊ブームだった頃 

友は保管庫の処分品の中から見つけてきたと言った 
局の改装があってゴミ運び中に見つけたと 

ビデオは普通のデッキじゃ再生できなかった 
マニアな知り合いの所行って再生したが中身は消されて空だった 

218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sage 2010/05/04(火) 20:22:16 ID:iFjnJ3tm0
ちょうど今頃、GW明けで道も空いてるから探検行こうと友が言い出した 
俺は当時、心霊をまったく否定していた 
だから楽しそうだと思ってしまったんだ、行く事になったんだ 

友が先輩から金払って4wd借りてきた 
それでガラガラの高速乗って台本に書いてある所に向かったんだ 
俺達が興味をもったのは書かれていた場所が意外な所だったから 
普通、人が死んだ滝とか、自殺者が多い橋とかだよね 
国の施設だったんだ 
試験場跡地 
これしか書けない、すまない 

友は企画が中止してるし、意外な場所だからマジなんじゃないかと興奮してた 
場所はものすごい山の中でした 
うっすらと車の轍が残っているのを頼りに藪の中を4wdで進んでいった 
かなり危ない急勾配を登っていった、ほとんど崖だった 
今思うとテレビ局が通る為に切り開いた道だったと思う 
正面にでかいゲートがあって封鎖されていたから 

さすがにもう進めないと思った頃に急に開けた場所に出た 
すごいでかい建物だった、人の気配は感じなかったけど廃墟っぽくなかった 
窓とか割られていないし、よくあるイタズラ書きなんかが一切なかった 
むしろキレイな感じだった、未使用みたいな 

219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sage 2010/05/04(火) 20:26:17 ID:iFjnJ3tm0
友は急に興奮が冷めたようだった 
鳥の声とか聞こえなくなったよとか言って怯えていた 
たしかにすごいくらい静かだった、風の音さえなかったと思う 
この時はもう夕方で建物が茜色になってた 

俺は本当に信じてなかった、馬鹿だった 
友はかなり嫌がってた、やめようと言い出した 
俺は「お前が誘ったんだろう」と言って友を連れて中に入った 
俺は本当に無知だった 

正面の大きなガラス戸は片方が外れていた 
中は新築同様だった、すごく異様だった 
なんで廃墟なんだ?と思った、すぐにでも利用できそうな状態だった 
キレイな廃墟だなと友に言ったが上の空だった 

友は帰りたいと言い出した 
まだ入り口からすぐの通路だった 
俺は2階も見てみようと言った、友は行きたくないと言った 
俺は友を意気地なしだと言って2階へ登った 

2階に登ると長い通路が待っていた 
突き当りまでずーっと窓が続く、学校の廊下のような感じ 
その途中にソファーの置いてある喫煙場所みたいなところがあった 
そして床にカメラが転がっていた 
撮影用だと思う、おおきいカメラ 
なんか壊れていて誇りをかぶってた 

220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sage 2010/05/04(火) 20:27:48 ID:iFjnJ3tm0
俺は急に怖くなったんだ 
ここで何かが起こったんだと思った 
そしたら1階から友の声が聞こえてきた 
叫んでる感じじゃなく一定の声で「あー」と言ってる 
急いで降りたら通路の入り口から反対の突き当たりにいた 

本当に怖かった 
友は突き当たりの壁に大の字になってピッタリくっついていた、壁に向かって 

俺は近づいて声をかけたが「あー」と言ったまま壁に向いたままだった 
肩を掴んだ瞬間、「ぎゃははは」と笑い始めた、壁に向いたままだ 

俺はもうどうしようもなかった 
怖くて恐ろしくて、逃げ出した 
停めてあった車まで戻ったが鍵は友が持っていた 

俺は戻りたくなかった 
けどどうしようもなかった、建物に戻ろうとしたら 
友が窓からこっちを見ていた 

笑っていた 
口が裂けるんじゃないかと思うぐらいの勢いで笑っていた 
俺は友のイタズラに騙されたのかと思ったが違かった 

よく見ると泣きながら笑っていた 
窓にべったりとくっついてすごい笑っていた 

夕日が窓からずれて反射がなくなり中が見えた 
友の周りに、一階の通路を全部埋め尽くすように人がいた 
よくは見えなかったが人の形をしていた何かが友に押し寄せるように 
満員電車みたいにひしめいていた 


222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sage 2010/05/04(火) 20:39:25 ID:iFjnJ3tm0
俺はもうその時半分、発狂していたと思う 
山を駆け下りて自力で町まで降りてきちゃったんだ 

その時はもう夜で俺は何とか駅まで来れた 
疲れたという感覚が無かった、少しでもあの場所から遠ざかりたかった 
運良くタクシーが捕まり、住所だけ伝えて頭を抱えて震えてた 
窓を見たら何かが居そうで怖かったんだ 

家に着いたら布団に潜ったが、怖くなってコンビニ行って朝まで過ごした 
朝になって落ち着いたら重大な事をしたと後悔した 
友を置き去りにした 
でも二度とあそこには行きたくない 
バイトを無断でやめて、ブラブラしていた 
軽く不眠になってファミレスとかで夜を過ごしていた 

しばらくして電話をしたら友は戻ってきていた 
俺はなんて言っていいかわからなかったが、友は何が?と言っていた 
自分がどうなっていたのか覚えていなかった 



223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sage 2010/05/04(火) 20:50:06 ID:iFjnJ3tm0
一ヵ月後に友は死んだ 
自殺か事故かはわからなかった 

あそこに行ったせいだと思う 
そして俺のせいだ、俺が逃げたせい 

テレビ局もあれにあって取材を中止したんだと思う 
あそこは人が入っていい場所じゃないんだ 


GWになるといつも思い出してしまう 
悩みを人に聞いてもらうと楽になるというが 
少し気持ちが楽になった気がする、ありがとう 
PR
댓글 달기
이름
제목
글자색
내용
Password   Vodafone絵文字 i-mode絵文字 Ezweb絵文字
■제목 잘 못 봐서
참치회라고 읽엇어요
거기다 진짜 제목에서 임팩트가 별로 못 느껴서 조금 읽다가 또 까먹고 참치회 얘긴 언제 나오지? 이러고 어허허헣
베로페로 2011/09/14(Wed)16:34:39 수정
■그래도
얘기는 무서움;;찝집헌게
베로페로 2011/09/14(Wed)16:35:17 수정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이 글에 트랙백 걸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Muriel
이 공간의 모든 내용의 무단 유출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Bookmark
캘린더
01 2020/02 03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 댓글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사이트 내 검색
방문자 집계
Designed by TKTK
PHOTO by mizutama



忍者ブログ [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