忍者ブログ
이 공간의 모든 이야기는 양심없는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Muriel.
[1] [94] [93] [92] [90] [89] [88] [87] [86] [85] [83
[PR]
2019/12/13 (Fri)
×

[PR]上記の広告は3ヶ月以上新規記事投稿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えます。

2011/07/24 (Sun)
 우리 집은 어떤 종교같은 것을 믿고 있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꼭 전차로 1시간 정도가 걸리는
 
회관같은 곳에 가곤 했다.
 
다들 무채색 계열의 옷을 입어서
 
회관에 들어가면 비슷비슷한 옷을 입은 사람이 많았다.
 
그런데 다들 서로 서먹서먹해하며 대화는 별로 하지 않았다.
 
그래서 무얼 하는고 하니 
 
매번 대표 선생님같은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다 함께 신단을 향해 반야심경과 육근청정을 외웠다.
 
그 때문인지 나는 다섯 살 때에 그 두 가지를 줄줄 외곤 했다.
 
그 모임이 끝날 무렵에는 아이들에게 달콤한 사탕을 주었는데
 
그 한 알을 위해 왕복 2 시간이나 들여 참여하는 것은 솔직히 괴로웠다.
 
 



 
그런데 8살 때 그 선생님(?)이 나와 남동생을 영시(靈視)해 준 적이 있다.
 
남동생에게서는 흉폭하게 날뛰는 남자의 모습이 보인다고 했다.
 
선생님 자신도 제어할 수 없는 것이 붙어 있으니 조심하라고 했다.
 
사실 남동생은 한 번 화를 내기 시작하면 엄청나게 난폭해지고 고집도 센데
 
집 밖에 나가면 멀쩡하게 굴곤 했다.

지금은 대학도 중퇴하고 그냥저냥 4년 정도 집 안에 처박혀 살고 있다.

나에 대해서는 '다른 사람의 감정에 휩쓸리기 쉬우니 주의하고 

살아 있는 사람 뿐만 아니라 죽은 사람도 따를 것이다'고 했다.

그런데 나에게 엄청난 능력은 없으니 귀신을 보지는 않을 것이고

귀신들이 해코지도 하지 않을 것이니 별 영향은 없을 거라고 했다.


  그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학창시절에는 얕은 관계일 지는 몰라도 친구도 많은 편이었고
 
보증을 서 달라는 연락을 받는 일도 몇 차례 있었다.
 
그런데 그것 말고도 한 가지 더 들은 말이 있다.
 
 
 
12간지가 두 번 돌아 올 무렵. 즉 24살이 될 때면
 
다른 사람의 죽음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 이야기는 최근까지만 해도 나에게 숨겨왔는데
 
어제 할머니와 통화를 하다 알게 되었다.
 
통화 내용은 작년부터 내 주변에 일어나고 있는
 
이상한 현상에 관한 것이었다.
 
 
 
 
 한밤 중에 자고 있으면 갑자기 어딘가에서 북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려 온다.
 
도쿄에서 독립해 살기 시작한지 5년.
 
5년간 계속 한 곳에 살고 있으니 갑작스런 지역 축제일 리도 없다.
 
낮은 음으로 둥.둥. 
 
아침이 밝을 때까지 소리는 계속되었다.
 
그래서 이튿 날이었나 이틀 후에 동네 게시판을 보면
 
XX씨의 부고 소식이 적혀 있었다.
 
아니면 지나가다 상중(喪中)이라는 글자가 적힌 대문을 발견하곤 했다.
 
그래서 그런 일들을 어제 할머니께 말씀드렸더니
 
"아.. 함께 있던 아이가 이젠 돌아갔나 보구나..."하셨다.
 
나는 무슨 말인지 몰라 여쭤 보니
 
"너에게는 여동생이 있단다."
 
"네? 나한텐 남동생 뿐이잖아요."
 
"그래. 그런데 네 살 때 아범이 잠시 바람을 피웠을 때 아이가 생겼단다.
 그런데 그 여자와 이야기를 해서 아이는 지우게 되었는데..."
 
그 후의 이야기를 들어 보니
 
지운 아이는 공양을 했다고 하고
 
아무 일 없이 그렇게 마무리되었다.
 
그런데 몇 년 뒤 영시를 받았을 때
 
내 뒤에 그 아이의 영혼이 보였다고 한다.
 
선생님이 말하길
 
 
 
"몹시 강한 영력을 가진 아이인데 OO(나)의 감정에 끌려 함께 있는 모양입니다.
 
스무 살이 되면 이 아이는 OO에게서 떨어져 나갈 거라고 하니 안심해도 좋을 듯 합니다.
 
아버지를 원망하고 있지도 않습니다.
 
이제 성장해서 4살이 되었으니
 
16년 후(내가 24살 때)에 그 영향때문에
 
OO가 저 쪽 세계를 조금 느끼게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버지는 그 때 엉엉 울었다고 한다.
 
나로 말할 것 같으면 갑자기 잠이 들어서 당시의 일이 기억나지 않는다.
 
 
작년에 스물 넷이 되고부터 한밤 중에 생겼던 일들은
 
아마도 그게 원인이었을 지도 모른다.
 
선생님이 말하길 그 아이가 나와 함꼐 있었던 이유는 
 
자신이 태어났어야 했을 세상을 보고 싶어서라고 한다.
 
 
 
 
 
나는 나에게 일어나고 있는 현상들이 신기하지도 무섭지도 않다.
 
그저 그 아이가 나에게 붙어 있는 이유를 조금 더 빨리 알 수 있었다면
 
여러 가지 아름다운 것들을 보여줄 수 있었을 텐데...
 
올 초에 친구들과 여행을 간 신사나
 
여자친구와 함께 갔던 고베의 아름다운 야경도..









 

    



 

 773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2011/05/24(火) 05:45:44.02 ID:V+HIQAuSO
夜が明けてきたから書くよ。

これは霊が見えた、とか祟られた、みたいなそういう感じじゃないから期待外れに思う人はスルーでね。 
俺の一家はちょっとした宗教みたいなのに入っていて、毎週土曜日になると電車で一時間の都内の会館みたいなのに必ず行ってたんだ。 
みんなシックな色の服を着て、会館に入ると同じような服を着た人がいっぱい。 
でも何故かよそよそしくてあんまり喋ろうとしないんだ。 
でね、やることといったら毎回代表の先生みたいなひとの話を聞いて、皆で神棚にむかって般若神経と六根清浄を唱える。 
そのせいか、五歳の時には両方ともそらで言えてた不気味な子供だった(笑) 
その会の最後に子供には甘露の飴が貰えるんだけど、それ一粒の為に往復二時間は正直つらかったな。

で、8歳の時に俺の弟と一緒にその先生に霊覗をしてもらったことがあったらしくて。 
弟は、激しく暴れ回る男の姿が見えると。自分でも御しれないモノがあるから気を付けるようにって。 
実際、弟は一度キレると物凄く暴れ回るし、めちゃくちゃ頑固で、そのくせ家の外では無難な振る舞いするし。 
今では大学も中退してかれこれ四年くらい引きこもりみたいな感じ。 
俺はというと、人の感情に呑み込まれやすいから気を付けろ、生きてる者も死んでるものも俺を頼ってくる、と。 
ただ、俺自身にそんな大きな力が無い(笑)から霊は見えないし、悪さもしない、影響は少ないらしい。 
まあ、その通りというか、学生の頃は表だけみたいな友達も妙に多くて、忘れた頃に借金の保証人になってくれとか電話を何度か貰ったりもしたけど。 

でももう一つ言われていた事があって、二回り目(干支が二順、つまり24歳)になる頃には、人の死に際が覗けるようになるって言われた。 
それは最近まで俺には伏せられていたんだけど、昨日おばあちゃんから電話したついでの話で出てきたの。 
話というのはその事で、実は去年から俺のまわりで不思議な事が起きてるんだよ。 


774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2011/05/24(火) 05:51:52.68 ID:V+HIQAuSO
突然、夜中寝ているとどこからともなく太鼓を叩く音が聞こえてくる。 
東京に一人で出てきて五年、同じ場所に住んでるからお祭りとかあるわけないって分かってるんだけど。 
低い音でドンドン、って聞こえだすと、明け方までずっと続くんだ。 
で、翌日か二日後辺りになって町内掲示板みたいなのを見てみると、〇〇さんが亡くなりましたみたいな貼り紙が貼ってあるんだ。 
もしくは、白黒の幕が張ってある家を見つけるか。 

で、そのことを昨日おばあちゃんに話したら「あぁ、一緒にいた子が帰っていったんだねぇ」って言うんだ。 
俺は何のことか判らなくて聞いてみたら 
「〇〇(俺の名前ね)には、妹がいたんだよ」 
「え?俺には弟だけじゃん。」 
「そう、でも四歳の時に〇〇のお父さんが他の人と浮気をしてね、子供ができちゃったの。

でもその女性と話し合ってその子は堕ろす事になって…」 
その後の話はというと、堕ろした子はそのまま例の先生に供養してもらったらしく、何事もなく(何事もあるけど)そのまま事が収まった。 
けど数年後の例の霊覗のときに、俺の後ろにその子の魂が見えたらしいんだ。 
先生曰く「とても強い霊力(いい意味で)を持った子だけど〇〇(俺)の感情に惹かれて一緒にいるみたい 
二十歳になったらこの子は〇〇から出ていくと言っているから安心していいよ、お父さんも恨んでない。 
もう成長して4歳になってるから、十六年後(つまり俺24歳)になったときにその影響で〇〇にそっちの世界が少し感じれるようになるかも」 
て事らしい。 
親父はその時わんわん泣いてたらしいし、けっこうその場は騒然としていたらしい。 
俺はというと、突然眠り始めてしまったらしく、その場のことを覚えてない。 

去年24になってからの夜中の事は、少なからずそのことが原因だったのかもしれない。 
ただ、その子が俺と一緒にいたのは先生曰く「生まれてくるはずだった世界を見てみたい」ことらしい。 


775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2011/05/24(火) 05:52:34.19 ID:V+HIQAuSO
俺は自分の身に起こってる事象は不思議と怖くはない。 
ただ、その子が俺についている理由をもう少し早く知っていれば、色んな美しいものを見せてあげられたかも。 
今年初めに友達と旅行で行った厳島神社や、好きな人と行った神戸の綺麗な夜景なんかも… 
もしかしたら、あの太鼓の音もその子がくれた命のサインの印かもしれない気がして。 
最後にこのスレを見てる人、俺についていた子みたいな思いを、絶対させないであげてください。 
命ってやっぱり大切だから。 
長文失礼しました。 


PR
댓글 달기
이름
제목
글자색
내용
Password   Vodafone絵文字 i-mode絵文字 Ezweb絵文字
■...
안됐네
?/? 2013/12/01(Sun)02:15:19 수정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이 글에 트랙백 걸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Muriel
이 공간의 모든 내용의 무단 유출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Bookmark
캘린더
11 2019/12 01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 댓글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사이트 내 검색
방문자 집계
Designed by TKTK
PHOTO by mizutama



忍者ブログ [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