忍者ブログ
이 공간의 모든 이야기는 양심없는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Muriel.
[86] [85] [83] [82] [81] [80] [79] [78] [77] [76] [75
[PR]
2020/02/20 (Thu)
×

[PR]上記の広告は3ヶ月以上新規記事投稿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えます。

2011/06/28 (Tue)
내 고향 조그만 동네에는
 
여자가 죽었을 때 장례식 날 밤에는 마을 남자 10명을 모아
 
술을 마시며 촛불이나 향을 계속 피우는 풍습이 있다.
 
촛불의 모양은 정해져 있었는데
 
그 해 당번으로 뽑힌 남자 중에 가장 어린 남자가
 
촛불을 불상을 뭉갠 것 같은 모양으로 파 낸다.
 
또 집의 물을 쓰는 곳이나 창문에는 여러 가지 액막이 물건을 장식해 놓고
 
그것들이 떨어지지않도록 감시한다.
 
그리고 당번 이외의 사람들은 그 날 밤
 
가령 집 주인이라 하더라도 집 안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
 
그 밖에도 몇 가지 세세한 규칙들이 있는데
 
그것들은 '캣셔'라 불리는 마물로부터 시신을 보호하기 위해 전승되던 풍습이었다.
 
 
 
 
 
16살이 되었을 때 나는 처음으로 당번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근처에 살던 새댁이 젊은 나이에 죽었다.
 
낮 동안 할아버지가 가르쳐 준 대로 양초를 파고
 
밤이 깊어지자 불을 붙이고 연회를 시작했다.
 
멤버는 젊은이에서부터 중년, 노년까지 다양했는데
 
나 이외에는 다들 당번을 경험한 적이 있는 사람들 뿐이었다.
 
나는 5살 터울의 형과 함께 참여했다.
 
연회는 엄숙하게 진행되었고(사실 할아버지들 외에는 의욕이 없었다.)
 
어린 내가 봐도 어색한 분위기인 채로 시간만이 흘렀다.
 
나는 술을 마시지 못해서 주스만 홀짝이고 있었는데
 
1시를 넘어서자 잠이 쏟아져서 세면장에 세수를 하러 갔다.
 
문득 쳐다보니 세면장의 창문 두 개 중에 하나에 장식해 놓았던
 
액막이 물건이 기울어져 있었다.
 
모든 창문의 액막이 물건은 한 시간에 한 번씩 
 
형을 포함한 젊은 사람들이 순찰을 돌았는데
 
아마도 귀찮아져서 도중부터는 확인을 게을리 한 것 같았다.
 
원래는 확인하자마자 어르신에게 보고를 하고
 
제대로 고쳐 장식하도록 해야 하는데
 
귀찮아져서 혼자 대충 고쳐 놓기로 했다.
 
이것 때문에 형들이 할아버지들한테 혼나는 걸 보고 싶지 않은 마음도 있었다.
 
 
 
 
 
제 자리로 돌아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현관문을 쾅쾅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깜짝 놀라 몇 명이서 현관으로 가 보자
 
이웃 집 아저씨가 안색이 변해 떠들어 대고 있었다.
 
 
"캣셔가 나왔다!! 우리 집 지붕에서 벽을 타고 이 집으로 들어갔어!!"
 
 
 
한 순간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하고 어이가 없었지만
 
할아버지들과 아저씨들의 안색이 변하고
 
순찰을 게을리 했던 형들을 질책하고는
 
서둘러 집 안 순찰에 나섰다.
 
 
현관에 남은 건 나와 우리 형과 선배. 3명 뿐이었다.
 
옆 집 아저씨는 당연하다는 듯이 집에 들어오려고 했지만
 
형이 규정을 깰 수는 없다며 말렸다.
 
아저씨는 "그런 소리를 할 때가 아니야! 빨리 고쳐 놔야 해! 들여 보내 줘!!"하며 화를 냈다.
 
형과 선배가 진정시키려 노력했지만 아저씨는 들은 체도 않고
 
"들여보내 줘어!!!! 으어어어어!!!!"
 
이상한 소리를 냈다.
 
그런데 몸은 움직이지 않은 채로 얼굴만 일그러뜨리며 화를 내고 있었다.
 
눈빛은 멍했고 시선도 분명치 않았다.
 
액막이 물건을 나 혼자 고쳐 놓은 것도 찝찝했고
 
더 이상 규칙을 깨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엄청난 고성을 지르며 화만 내는 아저씨를 어떻게든 진정시켰다.
 
10분 정도가 지났을까.
 
아저씨는 크게 한숨을 쉬고는
 
"이젠 됐다."
 
하고 대문을 닫고 나갔다.
 
거의 그와 동시에 할아버지들이 돌아왔고
 
세면장의 액막이 물건의 방향이 바뀌어 있었다고
 
우리들을 질책했다.
 
모두 모였을 때 이웃집 아저씨 이야기를 하자
 
다들 얼굴이 백지장처럼 하얘져서는 누구랄 것도 없이
 
"캣셔다.... 캣셔가 나왔어..." 하고 중얼거렸다.
 
그 날 밤은 날이 밝을 때까지 더 이상 술을 마시지 않고
 
다 함께 엄중히 감시를 계속했다.
 
그 후에는 무사히 아침을 맞았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인데
 
사실 그 날 밤 이웃집 아저씨는 갑자기 감기에 걸려 앓아 누워 있었다고 한다.
 
부인이 밤 늦게까지 간병을 하고 있었고
 
문제의 시간에도 부인은 계속 간병을 하고 있었는데
 
틀림없이 아저씨는 자리에 누워 있었다.
 
바깥에는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았다는 말이다.
 
액막이에는 까다로운 장식 방법이 있고
 
나도 분명 그 방법을 배웠지만 제대로 듣고 있지 않았었나 보다.
 
 
듣기로는 불이나 액막이의 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으면
 
캣셔가 집으로 시체를 훔치러 온다.
 
시체를 도둑맞은 집은 더 이상 번영하지 못한다고 한다.
 
캣셔와 친해져서는 안 되고
 
캣셔의 마음에 들게 되면 자신이 죽었을 때 반드시 자신의 집에 온다.
 
 
 
 
함께 참여했던 할아버지가 말하기를
 
마지막으로 캣셔가 나타난 건 벌써 몇 십년도 더 전의 일이라고 한다.
 
그 할아버지의 아버지가 어렸을 때 본 적이 있다고 한다.
 
할아버지는 너희들 세대가 그 모양 그 꼴을 해서는 마을이 망한다며 혼을 냈다.


 
 Click it ! 

 324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New! 2011/06/20(月) 13:53:18.10 ID:AZMA800/0
俺の実家の小さな村では,女が死んだとき,お葬式の晩は村の男を10人集め, 
酒盛りをしながらろうそくや線香を絶やさず燃やし続けるという風習がある. 
ろうそくには決まった形があり,仏像を崩した?ような形をその年の番に抜擢された男のうち最も若い者が彫る. 
また,家の水場や窓には様々な魔除けの品を飾り,それらが外れないよう見張る. 
また,番人以外はその夜,たとえ家人であっても家の中に入ってはいけない. 
他にもいくつか細かい決まりがあるのだが, 
これらは,キャッシャと呼ばれる魔物から遺体を守るために代々受け継がれている風習だった. 

16になった俺が初めてその夜番に参加した時のこと. 
近所の新妻が若くして亡くなった. 
ろうそくを昼間のうちにじいちゃんに教えられたとおり彫りあげ, 
夜更けには火を灯し,宴会に入った. 
メンバーは若い者から中年,年寄りまで様々で,俺以外は夜番を経験しているものばかりだった 
うちの家族からは俺と5つ上の兄貴が参加した. 
宴会は粛々と進み,(というか年寄り以外は番に対してやる気なし) 
ガキの俺からしても,どう見ても気まずい雰囲気のまま時間だけが過ぎた. 
俺は酒を飲ませてもらえなかったため,ジュースでしのいでいたが, 
さすがに1時をまわったころ,眠気には勝てず,洗面所に顔を洗いに行った. 
ふと見ると,洗面所に二か所あるうちの小さく目立たない方の窓に飾った魔除けが傾いていた. 
すべての窓の魔除けは1時間に一回,兄貴を含む若い者が見回っていたのだが, 
おそらく面倒で途中から厳密な確認を怠っていたのだろう. 
本来ならば,見つけた瞬間年寄りに報告し,飾り直さなければいけないところ, 
面倒になり,自分でまっすぐに直して放っておくことにした. 
それが原因で兄貴らが爺さん達に叱られるのも見たくないという思いもあった. 




325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New! 2011/06/20(月) 13:54:00.00 ID:AZMA800/0
席に戻ると間もなく,ものすごい音で玄関を叩く音が聞こえた. 
驚き,数人で玄関へ向かうと,隣家のおじさんが血相を変えてまくし立てた. 
「キャッシャがでたぞ!おれの家の屋根から塀づたいにこの家に入っていったぞ!」 
一瞬なにを言ってるんだ,とあきれたが, 
爺さんたちや中年たちは真っ赤になって, 
見回りを怠っていた兄貴たちを怒鳴り付け,あわてて家中の確認にむかった. 

玄関先に残ったのは俺と俺の先輩と兄貴の三人. 
隣のおじさんはさも当然のように家に上がろうとしたが,兄貴が決まりを破るわけにはいかないと止めた. 
おじさんは「そんなこと言ってる場合じゃないだろう!はやく魔除けを直すんだ!入れなさい!」と怒りだした. 
兄貴や先輩がなだめるもおじさんは聞く耳持たず, 
次第に入れろおおおおおお!とかうああああああ!とか奇声を発するようになった. 
しかし,身体は直立不動のままで,顔だけしかめながら怒鳴っている. 
視線がうつろで,どこを見ているのかわからない. 
魔除けのことのうしろめたさもあり,これ以上決まりを破るわけにはいかない,と俺達全員考えていたと思う. 
とにかく凄い声で怒鳴り続けるおじさんをなだめた. 
時間にして10分くらいだろうか,おじさんは大きくため息をつき,もういい, 
と言い,戸を閉めて去って行った. 
ほぼそれと同時に爺さんが戻り,水場の魔除けの向きが変わっていた, 
と俺達を叱りつけた. 
みなが集まったところで,隣人のおじさんの話をすると, 
全員顔面蒼白になり,だれともなく, 
「キャッシャだ,キャッシャがでた,,,」とつぶやいた. 
その晩は明け方まで酒をやめ,総出で厳重な見張りを続け,その後は何事もなく夜明けを迎えた. 
俺ははっきり言って生きた心地がしなかった. 



326 本当にあった怖い名無し New! 2011/06/20(月) 13:54:20.37 ID:AZMA800/0
後日のこと 
隣家のおじさんはその夜,突如風邪を引いて寝込んでしまい, 
奥さんが夜遅くまで看病していたとのこと 
問題の時刻に奥さんはまだ看病を続けており, 
おじさんは確かに布団に横になっていた.外には一歩も出ていないとのこと. 

魔除けには厳密な飾り方があり,その作法も教わったはずなのに 
俺はろくに聞いていなかったようだった. 

言い伝えでは,火や魔除けに不備があるとキャッシャが家に入りこみ, 
死体(というか魂?のようなニュアンスなのか?)を盗みにくる. 
死体を盗まれた家はもう栄えることはないらしい. 
キャッシャと仲良くなってはいけない, 
キャッシャに気に入られると,自分が死んだとき必ず家に来るとか 

番に参加した爺さんには, 
最後にキャッシャが出たのはもう何十年も前のことだったとか, 
その爺さんの父親が若いころ見たらしい. 
お前らの世代がそのような体たらくでは村が滅びるぞ, 
とこっぴどく叱られた. 

俺の身の周りでおきた唯一の恐怖体験です.
PR
댓글 달기
이름
제목
글자색
내용
Password   Vodafone絵文字 i-mode絵文字 Ezweb絵文字
■ㄱㄷ
이거 클릭이 계속안됨...
?/? 2013/12/01(Sun)02:27:03 수정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이 글에 트랙백 걸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Muriel
이 공간의 모든 내용의 무단 유출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Bookmark
캘린더
01 2020/02 03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 댓글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사이트 내 검색
방문자 집계
Designed by TKTK
PHOTO by mizutama



忍者ブログ [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