忍者ブログ
이 공간의 모든 이야기는 양심없는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Muriel.
[87] [86] [85] [83] [82] [81] [80] [79] [78] [77] [76
[PR]
2020/02/20 (Thu)
×

[PR]上記の広告は3ヶ月以上新規記事投稿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えます。

2011/06/30 (Thu)


"엄마아~~!  엄마아~~!! "


미아인가.

그렇게 생각하고 계속 걸어가고 있는데

사거리 한 가운데에서 유치원생 정도로 보이는 남자 아이가

어른들을 올려다보며 필사적으로 소리치고 있었다.

어른들 참 냉정하구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며 아이에게 말을 걸어 보기로 했다.





"꼬마야, 왜 그러니?"


그러자 아이는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나를 보며 이렇게 말했다.





"너한테는 내가 보이는 구나."


아까까지의 목소리와는 확연히 다른

몹시 낮은 목소리로 이렇게 말하고는

그 남자 아이는 옅게 사라져 갔다.

트럭 클락션 소리에 정신이 번쩍 든 나는 서둘러 횡단 보도를 건넜다.

그러자 사거리 한 구석에 놓인 말라 빠진 꽃다발이 눈에 보였다.















 

 106 :夜薙:2008/09/16(火) 06:04:04 ID:oBRahKXs0
1人で街を歩いているときに気になる声が聞こえてきた。

「おかーさーん、おかーさーん」

迷子がいるのか。そう思って歩き出すと交差点の中で幼稚園くらいの男の子が大人たちを見上げながら必死で叫んでいた。

大人って冷たいよな。俺はそう思ってその子に話しかけることにした。

「ねぇ僕、どうしたの?」

するとその子はキョロキョロと辺りを見てから俺に向かってこう言った。

「お前には俺が見えるんだな」

明らかに先ほどまでの声とは違う、異様に低い声で男の子はそう言い薄く消えていった。

トラックのクラクションで気を取り戻した俺は急いで横断歩道を渡り切って、交差点の端に置かれた枯れてしまった花に気が付いて手を合わせた。
PR
댓글 달기
이름
제목
글자색
내용
Password   Vodafone絵文字 i-mode絵文字 Ezweb絵文字
■ㅋ
..
?/? 2013/12/01(Sun)02:24:47 수정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이 글에 트랙백 걸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Muriel
이 공간의 모든 내용의 무단 유출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Bookmark
캘린더
01 2020/02 03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 댓글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사이트 내 검색
방문자 집계
Designed by TKTK
PHOTO by mizutama



忍者ブログ [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