忍者ブログ
이 공간의 모든 이야기는 양심없는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Muriel.
[34] [33] [32] [31] [30] [29] [28] [27] [26] [25] [24
[PR]
2020/02/20 (Thu)
×

[PR]上記の広告は3ヶ月以上新規記事投稿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えます。

2011/05/13 (Fri)
남동생에게 들은 이야기이다.

대학 친구가 이사를 한다고 해서 그걸 도우러 갔다고 한다.

남동생 이외에도 같은 학교의 두 명이 함께했다.

1톤 트럭을 빌려 가재 도구를 싣고, 새로 살게 될 아파트로 향했다.

운전은 그 친구가 하고, 동생은 조수석에 앉았다.

그리고 뒤에 다른 친구 두 명이 차를 타고 따라 왔다.

얼마나 달렸을까, 뒷 차에 탄 친구 중 한 명이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다.

잠깐만 차를 멈춰 보라고.

편의점 주차장에 들어가자,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뒷 차는 트럭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주차했다.

다시 전화기가 울렸고, 너만 이리로 오라고 했다.

동생이 그 차가 있는 곳으로 가자, 두 친구는 어서 뒷자석에 타라고 말하고는

급히 엄청난 속도로 차를 출발시켰다.

 

동생이 저 녀석은 내버려 두고 가는 거냐고 묻자 

 

조수석에 있던 친구가 이렇게 말했다.

 

 

 

 

 

 

"이삿짐을 실을 때, 이상하게 묵직한 나무 상자 있었잖아.

 

국도로 나오니까 그 나무상자가 천천히 열리더니

 

그 안에서 검은 옷을 입은 여자가 나오는 거야.

 

상자에서 상반신만 내놓고, 우리를 보면서 웃었어.

 

그리고 다시 그 상자로 들어갔어.

 

 

 

그리고 운전하던 친구가 말했다.

 

 

 

"그 상자엔 못이 박혀 있었거든. 꽤 튼튼하게 박혀 있었어.

 

간단히 열 수 있는 구조가 아니지.

 

그러니까 그 여자는 좀 이상해.

 

이 세상 사람이 아닌 것 같아.

 

우린 그것도 모르고 그 상자를 만져 버렸으니, 이대로 신사에 가서 액막이를 할 거야."

 

 

 

 

 

"그러면 쟤한테도 말해 줘야 하는 거 아냐?"

 

 

 

 

 

"아니, 저 놈은 아마 저 여자에 대해 알고 있을 거야.

 

우린 저 녀석이 어떤 수를 써서 저 여자를 나무 상자에 넣었다고 생각해."

 

 

 

 

동생의 전화기가 울렸다.

 

그 친구로부터 걸려 온 것이었다.

 

'마침 잘 됐다, 그 여자에 대해서 물어봐야지'하며 동생은 그 전화를 받았다.

 

 

 

 

 

 

 

"있잖아, 나무 상자에 있던 여자에 대해서 할 말이 있는데...."

 

 

 

 

동생이 그렇게 말하자,

 

 

 

 

 

 

 

 

 

 

 

 

 

 

 

 

"들켰네?  크크크크큭...."

 












      

 

弟から聞いた話。 

 

大学の友人が別のアパートに引越しをするんで、その手伝いにいったそうだ。 

手伝いは弟の他に、同じ学校の二人。 

レンタルした軽ダンプに家財道具を積んで、引越し先のアパートに向かった。 

軽ダンプをその友人が運転して、弟は助手席。後ろから二人が乗った車がついてくる。 

しばらく走っていると、後ろのひとりが弟にケータイを掛けてきた。 

どこでもいいから車を停めてくれ、という。 

コンビニの駐車場に入ると、なぜか二人の乗る車は、軽ダンプから離れたところに停まった。

またケータイが鳴って、お前だけ、こっちに来てくれ、という。 

弟が車まで行くと、後部座席に乗るように言い、乗った途端にものすごい勢いで車を発進させた。 

あいつを置き去りにする気かよ、と弟が言うと、助手席の奴が言った。 

荷物を積む時、異様に重たい木箱があっただろう。国道に出たあたりで、その木箱がゆっくりと開いて、なかから黒い服を着た女が出てきた。箱から上半身だけ出して、俺たちの方を見て笑った。そして、また箱のなかに戻った。 

続けて、運転してる奴が言った。

あの木箱には、釘が打ち付けてあって、頑丈なものだった。簡単に開く構造じゃなかった。だから、あの女は、おかしい。この世のものじゃない。俺たちは知らずにあの木箱に触ってしまった。このまま神社にいってお祓いを受けたい気分だ。 

だったら、あいつにも言ってやらないと、と弟。 

いや、あいつは多分、女のことは知ってると思う。それどころか、俺たちは、あいつが、なんらかの方法で、女を木箱に入れたんだと思ってる。 

弟のケータイが鳴った。あいつからだった。 

丁度いい。その女のこと、あいつに聞いてみるよ、と弟はケータイに出た。 

なぁ、木箱の女について、話があるんだけど。 

弟がそう言うと 

 

 

ばれちゃったか。ひひひひひひひひひひひひ…

 

PR
댓글 달기
이름
제목
글자색
내용
Password   Vodafone絵文字 i-mode絵文字 Ezweb絵文字
이 글에 대한 트랙백
이 글에 트랙백 걸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Muriel
이 공간의 모든 내용의 무단 유출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Bookmark
캘린더
01 2020/02 03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최근 댓글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01/19 노홋]
사이트 내 검색
방문자 집계
Designed by TKTK
PHOTO by mizutama



忍者ブログ [PR]